예전에 블로그에 "나는 왜 음악을 듣는가?" 라는 글을 올린적이 있다. (http://weirdsoup.tistory.com/233)

 

비록 지금은 필자의 소위 "엔트로피 이론" 의 문제점에 대한 몇 가지 반성으로 인해, 해당 글에서 엔트로피 운운하는 부분은 필자의 현재 소견과 맞지 않는 부분이 있지만, 그를 제외하면 현재까지도 저 생각은 그리 달라진 바가 없다. 그리고 이에 부합하는 대표적인 장르가 바로 "메탈"이다.

 

필자가 메탈을 듣는 이유는, 분명히 그것이 "예술" 이기 때문이다. 바꿔 말하면, 표면적으로 메탈의 형태를 띄고 있더라도 "예술"이 아니라면, 즉 저급한 셀아웃에 불과한 무가치한 음악이라면 결코 듣지 않을 것이다. 그러한 음악은 필자가 상기 글에서 언급한 "음악을 듣는 이유"와 무관하기 때문이며, 그것들은 필자를 그저 불쾌하게 만들 뿐이다.

 

BABYMETAL(발음: 베비메탈)은 메탈인가? 소위 "메탈 커뮤니티"들에서 이는 큰 이슈가 되어 왔다. 이들의 음악을 메탈로 볼 것인지 아닐 것인지는, 트랜스코어/뉴메탈 등의 뉴스쿨 메탈 음악들을 통상 언급하는 "메탈"의 범주에 포함시킬 수 있을 것인지에 관한 논의를 넘어서서, 그러한 음악들이 소위 "아이돌 음악"(혹은 아이돌 문화)와 결합되었을 때, 그것을 "메탈"이라는 명칭으로 부를 수 있는가 하는 문제라고 할 수 있다.

 

필자 개인적 소견으로는, 뉴스쿨 사운드를 "메탈"에 포함시킨다면 세션 연주가 그것인 이상 아이돌과는 관계 없이 메탈에 포함시키는 것이 타당하고, 한편으로 필자는 뉴스쿨 사운드를 메탈로써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필자의 분류에 따르면 메탈이 아닐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점은 사실 하등 중요하지 않다. 무엇이 "메탈"이냐 아니냐 하는 것은 따지고 보면 (분류 주체의 주관적 소견에 좌우되는) 분류학적인 논의에 불과하며, 중요한 것은 그 객체 자체이기 때문에, 사소한 것에 집착하는 나머지 정작 핵심을 놓치는 이러한 소모적인 논쟁은 지양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자 그렇다면, "나는 왜 BABYMETAL을 듣는가"? 처음에 이들을 찾아보게 된 계기는 분명 "메탈"과 상당 부분 연관되어 있었다. 그러나 상기 문단에서 밝힌 바와 같이, 이들을 "계속" 듣는 이유는 메탈과는 무관한 문제이고, 따라서 이는 본질적인 부분, 즉 "나는 왜 음악을 듣는가?"라는 문제로 돌아가야 할 것이다. 즉, 필자는 이들의 음악이 "위대함"을 인식하고 추구하는 행위, "존재의 본질에 대한 추구"이기 때문에 이를 듣는 것인가?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렇다". 이 말은 다시 말해서, "이들의 노래는 예술이 맞다". 필자가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이하의 앨범 리뷰에서 언급될 것이다. (불필요한 논쟁을 차단하기 위해 미리 언급하자면, 통상 "음악" 이라고 하면 "듣는 것"만을 염두에 두고, "보는 것"은 염두에 두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들의 음악은, "보는 것"의 비중이 상당한 음악이고, 따라서 "보는 것"을 염두에 두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필자는, 음악의 퍼포먼스 자체 또한 음악의 일부를 구성한다고 보기 때문에, "안무"(춤) 또한 이러한 음악의 구성요소로 인정할 것이다. 즉 BABYMETAL의 음악이라고 하면 안무 동작도 포함되고, "BABYMETAL을 듣는다" 라고 하면 이들의 안무를 보는 행위 또한 포함될 것이다.)

 

 

 

BABYMETAL 1집의 트랙 리스트는 다음과 같다. (편의상 영어로 작성)

 

1. Babymetal Death
2. Megitsune
3. Give Me Chocolate!!
4. Iine!
5. Benitsuki -Akatsuki-
6. Do·Ki·Do·Ki Morning
7. Onedari Daisakusen
8. 4 no Uta
9. U.ki.U.ki Midnight
10. Catch Me If You Can
11. Akumu no Rinbukyoku
12. Headbangeeeeerrrrr!!!!!
13. Ijime, Dame, Zettai

 

이들 노래는 일정한 특징에 따라 그룹을 나눌 수 있는데, 즉 "메탈 사운드"(편의상 뉴스쿨 사운드도 "메탈"로 인정함)와 "아이돌 사운드"를 기준으로, 1. 메탈 사운드가 주가 되는 노래(아이돌 사운드는 부가적 요소), 2. 아이돌 사운드가 주가 되는 노래, 그리고 3. 메탈 사운드와 아이돌 사운드가 균형을 이루며 절묘히 결합된 노래로 나눌 수 있다.

 

첫번째 그룹으로는 1, 5, 11, 12, 13, 두번째 그룹으로는 3, 4, 6, 7, 8, 9, 10, 세번째 그룹으로는 2번 트랙이 있다.

 

보다시피 본 앨범은(그리고 여태껏 BABYMETAL이 내놓은 곡들은) 아이돌 사운드가 주가 되는 곡이 더 많다. 이러한 곡들의 특징이라면, 거의 "반주만" 메탈릭한 아이돌 노래나 다름없다는 것이다. 이는 일본의 다수의 아이돌 음악 팬들을 끌어모으는 데 일조했을 것이다. (필자의 경우 처음에 이들 곡에 적응하는 데 애를 먹었다. 일본 아이돌 스타일의 노래는 거의 들어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반면에, 메탈 사운드가 주가 되는 노래들은 "분명 메탈이긴 한데 특이한 메탈" 로써 인식되기에 충분하다. 1번 트랙의 경우, 데스메탈이라는 말을 들었는데 필자가 평소 듣는 데스메탈 사운드와는 거리가 멀지만, 어쨌든 메탈릭한 연주에 중간중간 멤버 설명이 들어간 인트로격의 노래이고, 5번과 11번은 메인보컬 스즈카의 솔로곡으로, 5번같은 경우 전형적인 메탈 발라드이지만 보컬의 창법이 일반 메탈과는 달리 "맑고 순수하다"는 점에서 특징이 있고, 11번은 (BABYMETAL 팬카페 CBR님에 따르면) Djent 특유의 리듬에 일본 비쥬얼게 풍의 멜로디가 가미된 노래로써 이들 곡들은 딱히 아이돌스럽지는 않다.

 

12번과 13번은 확실히 "메탈과 아이돌의 융합"이라는 문구가 와닿는 곡들로써, 특히 13번은 싱글 컷트 메인곡으로 나오면서 국내에도 상당한 관심을 불러모았던 전형적인 멜로딕 스피드 메탈 곡인데, 중간중간에 이들 특유의 귀여운 백보컬 사운드와, 스즈카의 파워풀하면서도 "맑고 청량한", 여타 메탈 밴드에서는 듣기 힘든 보컬 창법으로 인해 상당한 반향을 일으켰던 곡이다. 12번의 경우 일본 비쥬얼계의 오마쥬가 가득 담긴 퍼포먼스들과, "15살의 열정"을 느낄 수 있는 파워풀한 멜로디, 거기에 일본 아이돌스러운 추임새가 가미된 독특한 곡이다.

 

그러나 이들 첫번째 그룹의 곡을 논함에 있어 결코 빠져서는 안될 내용이 있는데, 바로 이들의 "안무" 이다. 아이돌 그룹으로써 댄스는 결코 빠질 수 없는 부분인데, 이러한 메탈릭한 사운드에 결합된 댄스, 그것도 일본 아이돌풍 특유의 귀여우면서도 파워풀한(BABYMETAL 팬카페 CBR님의 글을 참고하면, 이들의 파워풀한 안무는 동 소속사 Perfume의 안무 담당가에 의해 만들어진 특징이라고 한다) 댄스는 이들의 곡을 접한 많은 메탈 매니아들에게 "문화충격"을 안겨 주었다. (사실, 그들이 느꼈을 문화충격은 이들 첫번째 그룹의 곡들보다는, 이러한 곡들을 접하고 호기심에 검색하여 찾아봤을 두번째 그룹의 곡들에서 그 정점을 이루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이러한 첫번째와 두번째 그룹이 갖는 음악적, 혹은 예술적 의의는 무엇이 있을까? 이들의 "독특하고 새로운 시도"가 서양권을 비롯한 각종 리스너들에게 미친 영향과 문화적/상업적 의의 따위는 굳이 언급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 그것 너머에 존재하는 이들 음악의 가치를, 필자는 개인적으로 장르의 융합에 따른 시너지 효과에서 찾고 싶다.

 

필자는 분명 올드스쿨 메탈 사운드의 팬으로써, 이러한 뉴스쿨 사운드는 그닥 좋아하지 않는다. 그리고 일본 아이돌 노래는 생전 들어본 적도 없고, 듣더라도 결코 즐긴 적이 없다.(또한 한가지 확실한건, 필자는 "페도"가 아니다. 어린 아이들에게는 어떠한 성적 충동도 느끼지 못할뿐더러 별로 좋아하지도 않는다. 게다가 오타쿠 문화는 싫어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BABYMETAL은 독특한, 특징적인 매력이 존재한다. 뉴스쿨의 메탈 사운드와 이들의 멜로디는, 아이돌스러운 창법들과 파워풀한 안무와 절묘하게 결합되어 이들만의 독특한 매력을 창조한다. 그 매력이, 필자로 하여금 다른 일본 아이돌 그룹의 노래는 안 들으면서도, 그리고 다른 뉴스쿨 밴드들의 음악은 꺼리면서도 유독 BABYMETAL만은 계속 듣게 하고 좋아하게 하는 요소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러한 시도, 이러한 멜로디와 연주와 노래와 댄스에서 필자는 예술적 의의를 발견한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나는 왜 음악을 듣는가"? 소위 "위대함에 대한 추구", 이것은 사실 그리 거창하고 대단한 것만은 아니다. 그것이 단순한 돈놀이에 불과한 장난질만이 아닌, 진지하고 신중하고 정교한 고찰과 노력이 존재한다면, 그리고 그러한 고찰과 노력이 실효를 발휘했다면, 비록 그들이 명백히 표면적으로 "위대함"을 추구하고 한 행위가 아니라도 그 행위는 필자로 하여금 위대함을 찾을 수 있게 한다. (생각해 보자. 모차르트나 베토벤이 매 순간순간마다 "나는 위대함을, 본질에 대한 추구를 열망한다" 라고 외치며 작곡했겠는가? 필자가 의미하는 "위대함" 운운은 그런 것이 아니다. 나이아가라 폭포가 떨어지는 것과 같이, 지극히 비작위적이고 무의식적 행동이라도 그것이 위대하다면 이는 필자에게 위대한 것이다.)

 

그렇다. 이들의 음악과 퍼포먼스는 분명 진지하다. 필자는 블로그에서 아이돌 음악을 혐오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 이유는, 우리나라 아이돌에게서는 섹스 어필과 일회성 돈놀이 말고는 어떠한 것도 찾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BABYMETAL은 다르다. 실력 있는 작곡가가 있고, 웬만한 인디밴드들보다 훌륭한 결과물이 있다. 그리고, 스스로의 노래와 춤에 대한 순수한 열정이 있다. 땀 흘리며 노래와 안무를 관객들에게 펼치는 이들의 행위는 분명 진지하며, 그 진지함에 걸맞는 탁월한 결과물이 있다. 그렇기에 필자는 이들의 음악을 "예술"이라고 평가하며, 그러한 예술에 대한 경외감을 표하며 (필자의 옛날식 주장에 따르면 "명백한 엔트로피의 감소를 느끼며") 이들의 음악을 감상한다.

 

사실, 필자가 무시하는 많은 음악들(특히 국산 아이돌) 중에서도 이러한 예술이 얼마든지 존재할 수 있다. 단지 필자가 몰랐던 것일 뿐이다. 따라서 필자는, 이들의 음악을 접하고 나서 필자의 편협한 사고방식을 고치기로 했다. "아이돌 음악"을 싸잡아서 비난하는 행위가 얼마나 몰상식한 일이었는지, 필자의 부족함과 어리석음을 깨닫는 계기가 될 수 있었다.

 

그리고, 아직 언급하지 않은 세번째 그룹이 있다. 바로 2번 트랙이다. 이 곡은 이 앨범의 백미 중의 백미이며, "아이돌과 메탈의 융합"의 가장 성공적인 사례이며, 앞으로 이들이 추구해야 마땅한 방향을 알려 주는, 필자가 개인적으로 본 앨범 최고의 곡으로 손꼽는 곡이다. 이 트랙에서, 아이돌 음악 스타일과 메탈 스타일은 아주 절묘하게 그 균형을 맞추며, 완전히 독창적인 장르를 형성하고 있다. 참고로 기존 그룹 중에서 12번 같은 경우가 이 스타일에 거의 근접해 있는데, "독창성"이라는 측면에서 다소 미흡함을 발견하고 필자의 주관에 따라 첫번째 그룹으로 분류했다.

 

2번 트랙은 곡 스타일 자체만으로 독특하다. 장르로 말하자면 트랜스코어인데, 메탈코어와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절묘하게 결합되어 있다. 거기에 엔카 풍의 일본식 독창적 창법에, 일본 풍의 악기와 멜로디가 결합되어 매우 독특한 사운드를 들려주는데, "특정 지역만의 독창적 분위기와 메탈 사운드를 어떻게 융합시킬 것인가"라는 주제에 대한 모범 답안과도 같은 훌륭한 결과물을 보여주고 있다. 필자가 이쪽 음악에 대해 조예가 깊은 것은 아니지만, 아무래도 이 정도로 일본풍의 사운드와 트랜스코어를 접목시킨 그룹은 그리 많지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

 

거기에 이들 특유의 아이돌 사운드가 있다. "소레 소레" 하는 인상깊은 추임새를 바탕으로 파워풀한 안무가 선보여지고, 이후에도 이들 백보컬은 적재적소에서 활용된다. 후렴구에서 들려주는 메인보컬의 독특한 창법은 이 곡의 포인트로써, "일본 여성"만의 독특한 정서가 가미된 인상깊은 가사는 이 곡의 매력을 더한다. 본래 "키츠네" 즉 "여우"는 BABYMETAL의 상징과도 같은데, 이 곡에서는 이를 사용하여 "메기츠네" 즉 "암여우"를 "일본 여성"의 상징으로 사용하고 있다. "여자는 언제나 배우야(いつでも女は女優よ)", "피었다 지는 것이 여자의 숙명이야(咲いて散るのが 女の運命(さだめ)よ)", "얼굴은 웃지만 속으로는 눈물 흘리는(顔で笑って 心で泣いて)"와 같은 가사에서 이를 살펴볼 수 있는데, 일본 여성 그룹만이 선보일 수 있는 멋진 가사와 표현이라고 생각된다.(출처: BABYMETAL 팬카페 ladtharz님)

 

그러나, 본 앨범에도 단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필자는 곡 자체에 대한 단점들보다는, 앨범 자체에 대한 단점을 언급하고 싶다. 본 앨범은 분명 "정규 1집" 앨범이다. 그러나, 수록곡들을 보면 이미 지난 싱글 컷트에서 대부분 공개되었던 곡들로써, 해당 싱글 앨범의 음원을 그대로 수록하고 있다. 리레코딩 따위 전혀 없다. 심지어 이 앨범 발매 즈음부터는 거의 항상 "갓 밴드" 멤버들이 세션으로써 공연을 함께하고 있는데, 최소한 정규 앨범이라면 이들과 함께 음악을 연주하고, 멤버들의 향상된 노래 실력을 반영하여 재녹음을 했어야 맞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그러한 점에서 이 앨범은 사실상 정규 앨범이라기보다는 싱글 공개곡들의 컴필레이션 앨범과도 같다. 이러한 단점 때문에 필자는 개인적으로 앨범 완성도 점수를 다소 낮추고 싶다.

 

 

 

이상으로 BABYMETAL 1집을 살펴봤다. "나는 왜 BABYMETAL을 듣는가"? 그것은 이들 음악이 예술로써 그만한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단지 특이하고 신기한 유흥거리라서, 혹은 어린애들 보는게 좋아서 즐기는 것이 아니다. 그러한 점을 설명하고자 본 글을 작성하게 되었다. 앞으로도 이들의 행보에 대한 즐거운 관심을 보내며, 더욱 좋은 작품들을 통해 앞으로의 활동에 있어서도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받는 멋진 그룹으로 존속하기를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BlogIcon WeirdSoup 2014.11.29 20:25 신고

    본 리뷰를 본인이 다시 한번 검토한 결과, 수록곡들이 "왜 좋은지"에 대한 설명이 상당히 부족하다는 단점을 발견했다. 그런데 본인이 원래 이 리뷰를 쓰게 된 이유는, 베비메탈에 대해서 "메탈이 아니다" 를 넘어 "메탈에 대한 신성모독(?) 이다", "예술이 아니다", "페도들이나 듣는 음악이다" 와 같은 주장들을 종종 목격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본인은 이들 음악을 단순히 "오타쿠"나 "페도" 라서 듣는게 아니라, 또한 "메탈인가 아닌가" 하는 문제와는 상관없이, 그저 이들의 음악이 "예술"이기 때문에 듣는다는 점을 말하고 싶었다. 본 리뷰는 그 점에 초점을 맞추고 작성했다.

  2. 정말 완벽하십니다 2016.07.09 21:09 신고

    정말 뭔가 진심이 담긴 리뷰글같네요 ㅎㅎ

    베이비메탈은 메탈난민들을 구원하기 위해 내려오신 메탈성녀님들이십니다^^

+ Recent posts